top of page

경희대 컨소시엄, KEIT 산업기술혁신사업 ‘정형-비정형 데이터 연계 기반 스마트 컨설팅 서비스’ 연구 박차

2021.01.04

시사뉴스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 세윤CNS, 디엠씨코넷, 이산컨설팅, 윕스(이하 경희대 컨소시엄)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의 산업기술혁신사업 ‘기술기반 기업의 지속성장 지원을 위한 정형-비정형 데이터 연계 기반 컨설팅 서비스(과제번호 20009050)’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과제를 통해 개발 중인 스마트 컨설팅 플랫폼은 기업 컨설팅 케이스 분석으로 쌓인 지식베이스와 빅데이터 융합을 통해 시간을 단축하면서 기업의 비즈니스 의사결정에 이용 가능한 최적화 및 자동화된 컨설팅 정보 제공을 목표로 한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신생기업의 생존율은 3년을 넘어가면 50% 이하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기업 성장의 단계에 따라 중대한 비즈니스 의사결정이 필요하다. 특히 정책 변화, 수출 규제, 코로나바이러스 등 다양하게 발생하는 외부 환경의 변화에 따른 대처가 필요한데 대다수의 신생기업 및 중소기업은 부족한 자본력으로 높은 수준의 컨설팅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경희대 컨소시엄이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 컨설팅 플랫폼의 핵심은 기업 미래 성장성을 측정할 수 있는 지표인 기업 성장 지수(Corporate Growth Index; CGI)다. ▶신용등급 ▶IP지수 ▶가치평가금액 ▶평판지수 ▶BM지수 ▶마케팅역량지수 ▶R&D지수 ▶인적자원지수 등 8가지 세부요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1차년도 연구를 통해 지수별 측정 모형 개발을 위한 평가 방법 및 지수 중요도와 가중치를 도출했다.

     

이러한 성장지수를 진단하기 위한 정형·비정형 데이터를 수집·분석·학습하는 인터페이스 및 시각화할 수 있는 컨설팅 자동화 플랫폼을 통해 규모가 작은 기업에서도 적은 비용으로 데이터 기반의 객관적 지표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해당 과제는 2020년도 산업통상자원부의 재원으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지원을 받아 연구 중이며 2022년까지 총 3개년 프로젝트이다. 1차년도 연구결과에 대한 검증을 위해 11월 사단법인 디엠씨코넷 회원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했으며 개선사항을 도출해 2차년도 연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인 경희대학교 김재경 교수는 “기업의 과거부터 현재, 미래 가치를 모두 평가할 수 있는 기업 성장 8대 세부 지수별 데이터 확보와 활용, 가시화를 위해 컨소시엄이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다양한 규모 및 업종 기업에 각 성장단계별 의사결정에 요구되는 최적화된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컨설팅 플랫폼 고도화로 기술기반 기업의 지속성장을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뜻을 밝혔다.

    



조회수 16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